지역활동

잠실지하광장 명소화 “주민 힘으로!”

강감창 의원, 30일 제1차 협의회 회의에서 김문일 위원을 회장으로 선출

작성일 : 2015-05-06 07:53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서울시가 잠실역 지하광장에 대한 명소화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잠실지하광장의 운영 및 관리 주체와 지역인사,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잠실지하광장 명소화 협의회가 지난 30일 발족되면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잠실지하광장 명소화 협의회가 출범되면서 향후 역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협의회는 잠실광장의 명소화를 위한 민간 거버넌스형태의 싱크탱크, 자문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각종 문화행사, 이벤트 등의 적절성 판단에서부터 국제행사유치, 컨텐츠개발 등 명소화를 위한 효과적인 시행방안을 협의하게 된다.

 

협의회는 이날 첫 회의에서 송파상공회 회장을 역임한 김문일 위원을 회장으로 선출하고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명소화를 위한 시민제안 추진 △단편적인 행사보다는 지속가능한 컨텐츠개발 △365일 문화가 흐르는 공간 활용 방안 △선진 주요도시의 성공사례 벤치마킹 △각종 전시·공연·발표·국제행사 등 다채로운 이벤트개발 등 명실공이 활성화차원을 넘어 명소화를 위한 실천방안을 수립키로 했다.

 

그 동안 협의회 구성의 필요성을 제안해온  강감창 서울시의회 부의장(새누리당. 송파4)은 "잠실지하공간은 현재 전국에서 1일 유동인구가 3번째로 많은 지하철 환승역이며 향후 환승센터가 완공되고 지하철 9호선까지 연장개통 될 경우 명실공이 전국 최대의 고밀도 환승집객공간으로 성장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 부의장은 "위상에 걸맞게 명소화를 위한 전략적 실천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말 조성된 잠실역 지하광장은 연면적 8,630㎡ 규모이지만 이 중 865㎡가 점포로 구성되어있고 나머지 공간은 일반시민들의 이동이나 환승통로로 이용되는 등 사실상 텅 비어 있는 상태이다. 최근 서울시설공단과 롯데측에서 일부문화행사와 사운드마케팅을 실시하고 있지만 활성화를 위한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 잠실지하광장 명소화협의회 위원 명단(가나다 순)

△강감창 서울시의원 △강승우 마이건축사사무소 대표 △김문일 전 송파상공회 회장 △박노경 롯데물산 상무 △박문희 서울시 보도환경개선과장 △박승오 서울시 시설관리공단 복지경제본부장 △백석현 제너시스 S/P사업부문 대표 △서승석 맥커뮤니케이션 대표 △이은기 서울메트로 부대사업처장 △이창민 공공협력원 원장 △임정빈 한국관광개발연구원 이사 △최구한 서울디자인재단 시민서비스디자인 센터장 △홍재선 서울관광마케팅 기획팀장(이상 13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