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하나고 특혜의혹 특위, 위원장에 이정훈 의원 선임

6일, 제1차 회의 열어 김경자·김용석 의원을 부위원장으로 각각 선임

작성일 : 2015-05-06 08:08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회 하나고등학교 특혜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는 6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해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선임하고, 서울시의회 하나고등학교 특혜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계획서를 채택했다.

 

이 날 회의에서 위원장에는 이정훈 의원(새정치민주연합. 강동1)이, 부위원장에는 김경자 의원(새정치민주연합. 양천1)과 김용석 의원(새누리당. 서초4)이 각각 선임했다.

 

회의에서는 그동안 논란이 되어왔던 하나고등학교 특혜의혹과 관련하여 하나고등학교의 설립과 관련된 서울시교육청 인․허가 과정, 학교부지 임대료 산정의 적법성 여부, 학생 모집을 비롯한 기간제교사 채용 과정의 공정성 및 투명성, 장학금 지급의 특혜성 시비 등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위해 행정사무조사계획서를 채택했다.

 

앞으로 특위는 행정사무조사와 관련된 보고, 서류 제출요구 및 열람, 각종 자료에 대한 검증과 관련기관에 대한 현장방문, 증인 및 참고인에 대한 신문 등의 활동을 통해 그간의 의혹에 대한 진상을 조사한다.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에는 관련자 고발, 감사원 감사 청구 등을 할 예정이다.

 

이정훈 위원장은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장으로서 주어진 임무와 역할에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며 “특위 활동을 통해 서울시와 하나고등학교 간의 학교부지 임대료 산정에 대한 특혜시비 및 장학금 지급 논란 등에 대하여 명명백백하게 밝혀 서울교육의 발전과 공적 책임성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