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활동

박호근 의원, 학교 학부모회 활성화 토론회 성황리 마쳐

14일, 강동구민회관 3층 대회의실에 토론회 열려

작성일 : 2015-05-15 10:06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14일 심재권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박호근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강동4. 사진)이 주관한 학교 학부모회 활성화를 위한 강동구 학부모 토론회가 강동구민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학부모가 학교 교육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참여권 보장의 내용을 담은 서울시교육청 학교학부모회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이 제정을 앞두고 조례안의 당사자인 학부모의 다양한 의견을 조례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이날 주제발표를 한 신명철 서울시교육청 참여협력담당관은 ‘교육기본법’에 따르면 학부모가 학교운영에 참여 및 의견 제시는 당연히 보장받도록 규정되어 있다. 하지만 현재 단위학교의 학부모회는 법적근거 없이 자생적 친목단체로 운영되고 있어 학교 내 역할과 위상이 미약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신 참여협력담당관은 학부모회의 법제화를 통해 학부모가 공적 책임과 권한을 가지고 학교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참여권 보장과 학교 및 지역사회를 연계하여 교육공동체가 소통하고 공감하는 교육문화를 실현하는데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토론자로 나선 임현철 강동송파교육지원청 교육지원국장, 정금배 둔촌고등학교 교장, 최정호 신암초등학교 전 학부모회장, 최선희 성내중학교 학부모총회장, 강경자 동북고등학교 학부모회장은 학부모회 법제화에 대해 학교현장에서 느꼈던 경험을 바탕으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특히, 토론자들은 학부모회 법제화가 학부모의 학교 교육 참여 확대 및 학부모와 학교의 긴밀한 유대 관계 형성, 예산지원에 따른 학부모들의 부담 경감 등으로 인해 학교교육이 더욱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내면서 오늘과 같은 토론회를 통해 조례 제정 노력과 병행하여 학교 현장 적용을 위한 의견 수렴, 사전 교육, 홍보 등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공통된 목소리를 냈다.

 

이외에도 토론회 참석자들은 학부모들이 학교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사회적 여건 조성, 평상시에도 회의 할 수 있는 공간 마련, 학부모회 법제화에 따른 예산 지원 시 투명적인 운영 등 학부모회 법제화에 반영 되었으면 하는 의견을 밝혔다.

 

진행을 맡은 박호근 의원은 “오늘 토론회를 통해 개진된 폭넓은 의견들을 서울시 교육위원회 위원으로서 조례안 심의시에 적극 반영하여 학부모와 학교가 협력하고 소통하는 진정한 의미의 교육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