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오경환 의원, “메르스 긴급자금 더 수혈해야”

공공일자리, 메르스로 피해업계 종사자 등 참여대상 확대

작성일 : 2015-06-30 18:45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오경환 시의원의원(마포4. 새정치민주연합)은 29일 제261회 정례회 기획경제위원회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병 및 확산으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서울시의 긴급자금 더 지원을 늘려야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서울시는 메르스가 확산된 이후 소상공인 특례보증 운용을 통한 긴급 자금지원을 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개업 후 6개월이 경과한 서울시 소재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며 기업당 최대 5천만 원까지 보증 및 이자지원을 한다.

 

서울시는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공공일자리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총 2천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기존의 저소득층과 메르스로 피해 입은 업계 종사자들까지 그 참여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7월초 사업공고를 통해 11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시가 준비하고 있는 긴급지원자금 규모는 2천억 원이라면서 현재 상담금액이 2천억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에 오경환 의원은 “메르스 발병 및 확산으로 인해 매출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방역과 위생 강화는 물론, 긴급자금 지원 상담 금액이 계획한 2천억 원을 넘은 만큼 긴급자금 지원규모를 더 늘려야 한다”고 서울시에 요청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