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활동

유청 의원, 동부간선도로 교통개선대책 마련 시급

유 의원, 녹천교~월계1교간 서비스수준 "F"

작성일 : 2015-07-03 09:00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동부간선도로 확장공사 시행과 향후 창동차량기지 개발 등 동북권지역의 대규모개발이 장래 지역개발계획이 추진됨에 따라 교통수요예측 및 교통영향분석을 통한 서울 동북권 지역의 장기적인 교통개선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동북권 개발에 따른 장래 교통수요분석 및 도로기본구상 용역’을 보면 동부간선도로 서비스수준이 상계교~창동교간 “E", 창동교~녹천교간 “E", 녹천교~월계1교간 “F"로 남북축을 형성하는 동부간선도로의 교통소통상태가 매우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동부간선도로는 2040년 교통량이 상계교~창동교간 20,585대/일, 창동교~녹천교간 30,365대/일, 녹천교~월계1교간 15,504대/일로 크게 증가하는 걸로 나타났다.

 

상계1·8동 방음벽 개량 추진위원회 위원장과 동부간선도로 방음벽 개선 T/F팀 주민대표를 맡고 있는 유청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노원6)은 동부간선도로의 서비스 수준을 개선하기 위하여 1971년에 준공되어 노후된 노원교 및 하천 홍수위 상승(19m) 등 문제발생으로 재시공 필요성이 대두된 수락고가차도의 지하화와 ‘의정부 시계까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구간 연장’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제안했다.

 

또한 유 의원은 상계현대2차APT ~ 수락고가 구간은 고층 APT가 동부간선도로에 근접하여 있어 야간 소음기준치(58db)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터널형 방음벽을 설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