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서울메트로에 ‘토목마피아’ 있다?

우형찬 의원, 실패로 끝난 법령 위반 은폐와 증거인멸 시도...관련자 직위해제와 진상조사 요구

작성일 : 2015-07-09 13:29 기자 : 이정숙 (smcnews@hanmail.net)

 

서울메트로 공사관계자들이 법령을 위반하고 이를 무마하기 위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우형찬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양천3)은 8일 제261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서울메트로가 공사업체와 협약을 맺기 전에 동대문역 지하연결통로 공사를 실시했고 본 의원이 절차상의 하자를 지적하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공사업체를 형식적으로 고소하는 등 증거인멸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공사업체는 서울메트로가 작업지시를 내리지 않았다면 동대문역에서 공사가 절대 불가능했다며 역무일지를 확인한 결과 협약서가 없는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작업통보서가 있었고 실제 공사시행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우 의원은 ▲통상 제안서 제출 후 3개월 이상이 걸리던 사업이 단 20일 만에 신속하게 추진된 점 ▲인근 유명호텔로 연결되는 동대문역 지하연결통로 공사가 연말에 급박하게 추진된 점 등은 누가 보더라도 오해를 사기에 충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우 의원은 "서울메트로와 공사업체가 협약서도 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서울메트로 전직 직원이 5명이 근무하는 안전진단업체와 계측업체가 선정된 점 ▲ 본 의원의 지적에 공사업체를 형식적으로 고소한 단 4줄의 고소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볼 때 이는 전관예우이자 전형적인 관피아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정원 서울메트로 사장은 “외부감사 요구 등을 통해 이번 문제에 대해 공정하고 철저한 조사를 수행할 것이며 책임자를 밝혀내어 그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우형찬 의원은 “자신들과 공사업체가 공모하여 저지른 범죄를 마치 공사업체의 단독 범죄인양 몰고 간 것은 시의회와 사법권을 유린한 행위이자 명백한 증거인멸과 무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행위가 명백한 바, 관련자들에 대한 직위해제와 이에 대한 진실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