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김동승 의원, 중랑역 고가 하부 휴식공간으로 개발해야

중랑역 일대, 동부간선도로로 인한 소음과 분진이 스트레스

작성일 : 2015-07-14 16:15 기자 : 이정숙 (smcnews@hanmail.net)

 

김동승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중랑3. 사진)이 9일 제261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중랑역 일대에는 녹지공간이 부족한 상태이며, 주변에 위치한 동부간선도로에서 발생되는 소음과 분진으로 인해 주민들의 주거 스트레스가 증가하고 있다"며 중랑구 중랑역 주변의 자연친화 공간 창출을 촉구했다.

 

현재 중랑역 고가도로 하부 부지는 렌터카 업체가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어 인접지역 주민들의 불편과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태다.

 

김 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고가하부 (면적 9,000 여㎡)와 연접한 나대지 (면적 3000 여㎡)를 정비하고 해당 부지를 주민을 위한 자연친화 공간으로 조성할 것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의정부시와 동두천시를 비교사례로 제시하며 중랑구의 심각성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의정부시의 경우, 경원선 가능역과 녹양역 사이 고가하부에 17,000평 규모의 ‘행복누리공원’을 조성래 주민들에게 휴게시설을 제공하고 있다. 동두천시 역시 지난 2013년에 국비 35억원을 투입해 목적 휴게공간 조성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이처럼 주민편익 증진과 녹지창출에 적극적인 두 도시에 비해, 중랑역 일대는 자연친화적 휴게공간이 현저히 부족한 실정이다고 주장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