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이승로 의원, 뉴타운 해제구역 방치..주민만 피해

이 의원, 시정질문서 서울시의 모순행정 질타

작성일 : 2015-09-02 11:16 기자 : 이정숙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 뉴타운‧재개발 해제구역 관리와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승로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성북4)은 제263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서울시가 뉴타운‧재개발 해제구역을 방치해 투기꾼과 건축업자들의 배만 불리고 지역 주민들이 많은 고통을 당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도시재생시범지역인 성북구 장위13구역은 올해 3월 도시재생지원센터를 개소한 후 도시재생모델 구축을 위한 민관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빌라, 다세대주택 등의 수십 필지에 걸쳐 수백 세대의 공동주택 건축이 이뤄지고 있는데 전혀 제어되지 않는 상황이다”며 “서울시가 4월에 유형별 집중관리대책을 발표할 때에도 C유형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여 우려된다고 지적됐는데 현재 건축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어 주민들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또 이 의원은 “서울시가 임대주택 8만호를 달성하기 위해 주택을 매입해야 하는 것을 이용해 건축업자들이 매입 기준에 맞는 건물을 지어 일반 분양 후, 남는 물량(호실)을 서울시에 팔아 이득만 챙기려 하는 지역으로 변하고 있다”며 “투기와 난개발을 제어할 수 있는 대안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