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이윤희 의원, 어린이집·유치원 먹거리 '사각지대'

적정한 급식 재료비, 가공품 및 장류에 대한 세부품질 기준 마련 필요

작성일 : 2015-09-03 13:11 기자 : 이정숙 (smcnews@hanmail.net)

 

이윤희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성북1)은 제263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영․유아 급식의 중요성과 문제점을 언급하고 아이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도록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영·유아기는 신체와 두뇌발달의 급성장기로 5세 무렵에는 두뇌의 90%가 성장한다. 이 시기에 평생 입맛과 식습관이 형성되므로 친환경 재료와 같은 안전한 식재료 사용과 균형 잡힌 영양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우리의 영·유아 급식 현실은 낙관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영·유아 급식을 관리하는 업무가 보건복지부와 교육부로 분산되어 있어 체계적인 지원과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턱없이 부족한 예산과 식재료 품질관리 기준의 미비로 우리 아이들의 먹거리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의원은 "전체 보육시설의 72%를 차지하고 있는 50인 미만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경우 집단급식 시설로 분류되지 않아 급식 위생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 의원은 영·유아 시설은 식재료에 대한 관리 기준에 문제를 지적했다. 이 의원은 "학교는 서울시 조례에 따라 식자재 관리에 대해 마련됐다. 하지만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같은 영·유아 시설은 식재료에 대한 관리 기준도 없을 뿐 아니라 점검 및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매년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의원은 "발암성 물질인 3-MCPD가 검출될 수 있는 산분해 간장 비율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는 것은 큰 문제다"라며 혼합 간장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산분해 간장은 염산을 이용하여 단백질을 화학적으로 분해한 간장인데 양조간장과 혼합하여 혼합간장의 형태로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문제는 혼합비율이 정해져 있지 않아 산분해 간장이 90% 이상 돼도 혼합간장으로 분류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수도권 어린이집에서 혼합간장이 사용되는 비중은 47%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영·유아 급식 현실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이 의원은 △여러 기관으로 분산되어 있는 영·유아 급식에 대한 관리체계를 일원화하여 감독기관의 관리책임을 명확히 하고 △급·간식비의 적정 수준 확보 및 재료비의 기준단가를 마련하여 급식 재료의 질적 향상임 힘쓰며 △가공식품에 대한 품질 기준과 안전성 강화를 위한 세부 기준을 마련할 것을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에 촉구했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재정확보에 어려움이 않지만 아이들의 먹거리에 대한 문제인 만큼 안전한 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미흡한 시스템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