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김광수 의원, 서울시 조류대책본부에 ‘조류’는 있고 ‘대책’은 없다

18일, 제263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녹조문제 대응 촉구

작성일 : 2015-09-21 14:09 기자 : 이정숙 (smcnews@hanmail.net)

 

지난 6월 한강에 조류경보가 발령된 이후, 날이 갈수록 녹조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광수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노원5)은 18일 열린 제263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서울시가 조류경보가 발령되자 조류대책본부를 바로 가동했다고 하는데 무슨 일을 했는지 알 수가 없다"며 질책과 함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서울에서 조류경보 제도가 시행된 이후 15년 만에 처음으로 잠실수중보 하류구간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남조류세포와 클로로필-a가 검출되면서 조류경보가 발령됐다. 조류경보는 7월 31일자로 해제됐으나 약 보름 뒤인 8월 18일에 한강 모든 구간으로 확대해 조류경보가 재발령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서울시가 지난 9년간 5,285억을 투자해 고도정수처리시설을 갖춰 원수가 악화돼도 안전한 수돗물 공급이 가능하다"며 녹조현상이 서울시 수돗물 수질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녹조로 가득한 상수원의 모습 장기화된다면 시민들은 막연한 불안감에 수돗물을 거부하게 되고 이로 인해 수돗물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부은 서울시의 노력이 무색해 질 것"이라고 염려했다.

 

덧붙여 김 의원은 "서울시가 수돗물 개선을 위해 고도정수처리시설 도입 외 수돗물인 ‘아리수’를 시민에게 홍보하기 위해 2013년에 10억 99백만원, 2014년에 12억 88백만원을 썻고 그리고 금년에는 34억 93백만원을 편성했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현재 서울시가 물재생센터 운영강화, 수돗물 안전대책 가동 등의 조치를 하고 있으나, 이는 임시방편에 지나지 않는다”며 조류발생 이후 사후적 대책을 펼 것이 아니라, 조류 발생을 근본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사전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가뭄과 높은 기온 등의 자연현상은 우리가 어찌할 수 없는 사항이지만, 질소와 인 농도는 적절한 시설 투자와 노력으로 조류를 저감시킬 수 있다”며 "서울시 물재생센터 내 총인처리시설 확충 사업을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서울 시민의 안전,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각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서울시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주문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