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영진 의원, 공공자전거 사업 안전문제․예상적자 대책 촉구

서 의원, “단순 요금인상이 아닌 근본적인 대처방안을 모색해야”

작성일 : 2015-11-12 16:42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영진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노원1)이 11일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행정사무감사를 시행하는 자리에서 현재 운영 중인 공공자전거(따릉이) 사업에 대한 이용자 안전문제와 사업 예상적자에 대한 대책미흡을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공공자전거 사업은 지난 2010년 10월 여의도, 상암 지역 44개 대여소를 시작으로 금년 9월부터 따릉이라는 새로운 브랜드를 걸고 4대문 안, 신촌, 성수지역 160개소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서 의원은 “서울시 자전거도로는 전체 도로연장(8,214km) 대비 6%에 불과해 실질적으로 자전거도로를 통해 공공자전거를 이용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미 설치된 자전거도로도 주변 차량과의 높은 사고위험과 주차차량으로 인한 불편 등 현실적으로 통행이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위험을 피해 공공자전거가 보도를 이용하려고 해도 도로교통법에 의거해 차마로 구분된 자전거의 보도이용은 위법행위이기 때문에 이용자가 진퇴양난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서울시에 따르면 런던, 바로셀로나, 창원시, 고양시의 경우 공공자전거 이용에 따른 비용적자로 사용요금을 많게는 두 배 이상 인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장기운영 시 발생될 비용적자에 대해서도 단순 요금인상만이 아닌 부대수입 극대화 방안을 비롯한 적자해소 방안에 대한 세부검토를 통해 근본적인 대처방안을 모색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공공자전거 사업의 목적은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기 위한 것”이라며 “자치구 공공자전거 시스템과의 연계, 자전거 인프라 구축 및 사회적 인식 개선과 함께 균형을 이루는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