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택시 21%만 에어백 설치…5만 6천대 에어백 ‘無’

김상훈 의원, “시민들의 안전권을 위해 에어백 장착유무 표기해야”

작성일 : 2015-11-17 10:42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내의 대부분의 택시가 에어백을 설치하지 않고 달리는 것으로 나타나 행정지도가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김상훈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마포1)은 제264회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택에 에어백이 21%만 장착되어 사고 시 시민들의 생명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21조 제7항에 따르면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에 사용되는 자동차에 대해 국토교통부령으로 정하는 방에 따라 운전석 및 그 옆 좌석에 에어백을 설치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서울시에서 받은 자료에 의하면 에어백이 설치된 택시는 법인택시 22,760대 중 4,874대, 개인택시 49,352대 중 10,804대로 전체택시 72,112대에 15,678대가 설치되어 21%만 에어백이 장착됐다. 즉 에어백이 장착되지 않은 택시 56,434대가 돌아다니며 승객을 태우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4년 8월 이후 출고된 신규 택시부터는 에어백 의무화가 적용되고 있다. 그 이전에 출고된 차량이 만료되어 모두 폐차가 되는 시점이 서울택시에 에어백이 100% 장착 완료되는 시점이다. 이 시점은 2025년 8월로 예상되고 있으며 앞으로 10년 동안 시민들은 에어백 설치 유무도 모른 채 에어백 없는 택시를 타야 하는 것이다.

 

김 의원은 “택시에는 에어백이 기본 장착된 것으로 착각하는 시민들이 많다”며 “택시 외부에 에어백 장착 유무를 표기해 승객이 자신의 안전권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