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의회, 서울시향 조사 조속한 결론 촉구

이상묵 문화체육관광위원장, “경찰 조사 마무리와 진실 규명이 서울시향 정상화의 첫걸음”

작성일 : 2015-11-17 10:51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이상묵)는 16일 서울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향에 대한 경찰의 조사 마무리와 진실 규명이 서울시향 정상화의 첫걸음이라며 경찰과 법원에 조속히 서울시향 관련 조사의 결론을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정명훈 예술감독 관련 서울시의회 특별조사 요구사항 조사결과 서울시향 박현정 전 대표 징계권고 등과 관련해 임동국 서울시 감사위원회 조사담당관, 박동석 서울혁신기획관 인권담당관, 이윤상 시민인권보호관을 증인으로 출석시킨 가운데 박현정 전 대표가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가 무혐의처분을 받고 오히려 성추행 피해를 주장한 직원 곽 모씨를 포함한 서울시향 직원 10여명이 명예훼손으로 입건된 사건을 주로 논의했다.

 

이날 위원들은 서울시 인권보호관의 조사가 정확했는지, 시향 직원들의 인권 보호를 명목으로 성급하게 징계 권고를 내려 오히려 박 전 대표의 인권을 침해하는 결과를 초래하지는 않았는지, 일련의 과정에 박원순 시장과 문화본부의 의도적인 개입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를 집중적으로 따졌다.

 

이상묵 위원장(새누리당. 성동2)은 “지난 1년간 지속된 시향 사태의 원인과 향후 대책을 점검해보려 했으나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이 마무리되어야 향후 조직 정상화 및 발전대책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서울시향 정상화를 위해 경찰과 법원이 조속히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