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이혜경 의원, “서울시향의 발전 위해 의혹 해결 우선해야”

이 의원, 서울시향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부실조사 지적

작성일 : 2015-11-17 18:15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이혜경 서울시의원(새누리당.중구2)은 16일 서울시 문화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박현정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이사의 명예훼손과 관련해 서울시의 부실조사에 대해 지적했다.

 

이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이윤상 시민인권보호관에게 “시민인권보호관의 조사 결정문에 기록되어 있는 추측성 문구로 인해 언론에 확대되어 보도가 되었다”며 “이로 인해 박 전 대표의 인권 침해가 반복적․상습적으로 이뤄져 피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원은 “최근 박 전 대표 무혐의 처분, 성추행을 주장했던 직원의 구속영장 청구 기각, 호소문을 작성했던 직원들의 수사 진행 등으로 박 전 대표의 주장에 무게가 더 실릴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의원은 “법원에서도 시향사태 관련자들의 진술이 엇갈리고 불명확하여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판결했던 문제를 서울시가 일찌감치 박 전 대표에 의한 시향 직원 인권침해 사건으로 성급하게 결론짓고 피해 직원들에게 유급휴가 및 심리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이는 피해를 주장하는 직원들의 일방적인 진술에 의존해 객관성과 신뢰성이 결여된 조사 결과에 따른 조치”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지난 10년간 정 감독에게 부당 지급한 항공요금이 1억 3,701만원(52건)으로 확인됐다”며 “왜 조사와 환수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는지, 박 시장의 지침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가 정 감독의 항공료 부당지급에만 예외가 적용되는 제도인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 의원은 “서울시의 업무기준에 명확성과 일관성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