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 행감, 강남구청 공무원 ‘욕설 파문’

서울시의회, 구청장의 공개사과와 해당 공무원의 징계 등 인사 조치를 요구키로

작성일 : 2015-11-18 18:38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위원장 김미경)는 18일 도시재생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신연희 강남구청장 및 관계공무원을 증인으로 소환했으나 구청장을 포함한 핵심 증인이 불출석한 상태에서 더 이상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보아 감사를 중단하고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종합감사일인 23일 재출석을 요구해 감사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출석 요구를 받은 강남구청장은 민원 면담 및 행사 참석(강남구 범구민비상대책위원회 면담, 자산관리공사와의 양해각서 체결, 육군부대 장병위문공연 참석)을 사유로 시의회에 불출석을 통보한 바 있으며 강남구청 관계 공무원 중 이희현 도시선진화담당관만이 참석했다.

 

김미경 위원장(새정치민주연합.은평2)은 “이번 감사를 통해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 결정 등 강남구가 서울시에 주장하는 사항에 대해 강남구청장의 의견을 듣고 서울시의 주장과 다른 점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문제 해결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었다”며 “이런 취지에도 불구하고 강남구청장이 행정사무감사에 불참을 통보한 것은 결과적으로 서울시민을 무시한 처사로 비난받아 마땅하며 서울시의회를 대표해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일한 증인으로 출석한 이희현 도시선진화담당관은 감사종료 전 갑자기 자리를 무단이석 후 재입장해 “강남구청 과장을 불러놓고 발언권도 주지 않느냐”며 고성과 거친 욕설, 삿대질 등 난동을 벌인 후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서울시의회 역사상 전례 없는 불상사가 발생했다”며 “증인으로 출석한 구청공무원(행정5급)의 파렴치한 언행과 난동에 큰 모욕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의회는 오늘 사태에 대해 구청장의 공개사과와 해당 공무원의 징계 등 인사 조치를 요구하며 이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