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 교육청, 장애인 고용 법정 기준 ‘미달’

황준환 의원, 장애인근로자 고용 대책 요구

작성일 : 2015-11-18 19:49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황준환 서울시의원(새누리당.강서3)은 18일 서울시 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각 교육지원청의 교육공무직원 중 부족한 장애인근로자 고용 인원에 대한 대책 강구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현행 장애인 고용 촉진 및 직업재활법 시행령 제25조에 의하면 장애인 고용의무가 있는 사업주의 장애인 상시 근로자 의무고용률은 2015년 1월 1일부터 2016년 12월 31일까지는 2.7%로 규정되어 있다. 그러나 11개 교육지원청 중 이를 충족한 교육지원청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장 높은 곳인 동작․관악교육지원청만은 총 교육공무직원 1,250명 중 장애인 고용인원이 33명(2.64%)에 달해 법정 의무고용률에 거의 도달했다.

 

반면 강남교육지원청은 총 교육공무직원 2,170명 중 장애인 고용인원 23명으로 1.06%, 11개 교육지원청 중 고용률이 최하위로 드러난 강서교육지원청은 총 교육공무직원 1,842명 중 장애인을 고작 19명 채용해 고용률이 1.0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준환 의원은 “강서교육지원청은 관내 장애인이 많은 지역임에도 상대적으로 장애인 고용률이 극히 낮아 각별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교육청은 법으로 규정된 장애인 고용률을 충족시키기 위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