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 지하철 테러 무방비, 대비책도 허술해

강감창 서울시의원, “실제 비상상황처럼 훈련 실시해야”

작성일 : 2015-11-20 12:17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프랑스 파리에서 최악의 테러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가운데 서울시내 지하철이 테러에 노출되어 있는데다 대비책도 허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강감창 서울시의원(부의장. 새누리당. 송파4)은 19일 서울시 도시철도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비상상황을 고려해서 실시한 비상훈련이 매뉴얼과는 동떨어진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행정기관의 안전불감증을 우려했다.

 

강 의원은 최근 4년간 서울 지하철에서 24건의 전동차 그래피티가 발생한데 대해 "서울의 지하공간이 테러에 노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시철도공사가 별도의 대비책이나 훈련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현재의 지하철역은 각종테러에 취약한 구조이므로 차량기지와 전동차 및 선로 등 지하철 관련 시설물에 대한 체계적이고 강력한 보안 대책마련이 시급한다”고 지적했다.

 

도시철도공사는 7월 17일 장한평역에서 지하철 출입구 노면수 유입방지훈련 시 매뉴얼에 명시된 승강설비, AFC기기차단, 역사 내 유입수 배수 등 주요 상황을 미실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7월 25일 강동역 터널구간 열차화재 대피훈련 시 화재발생접수 전 상황임에도 승강장 안전문을 개방하고 대피용 안전사다리를 미리 설치해 놓는 등 실제 상황과는 거리가 먼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지적됐다.

 

강감창 의원은 "역사침수 훈련은 역사내로 유입되는 물을 처리하는 훈련인데 유입수 배수처리를 하지 않은 점, 승강설비를 멈추지 않은 점, 자동화기기를 차단하지 않은 점 등은 시늉만 내는 것에 불과하다"며 "시간대별 상황별 미비점을 분석 보완해 실제 비상상황에 준하는 실질적인 훈련을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