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서울시 공공자전거, 이용 장려보다 안전대책이 '우선'

강구덕 서울시의원, “시민 위해 가입한 보험내용 알려야”

작성일 : 2015-12-01 11:57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공공자전거 이용 장려에 앞서 안전이용을 위해 공공자전거 보험 홍보 등 최소한의 안전대책이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강구덕 서울시의원(새누리당. 금천2)은 서울시의회 제264회 정례회 시정 질문에서 “10월 본격 운영을 시작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최소한의 안전도 확보되지 못한 상태”라며 “이용 장려에 앞서 안전장치 확보가 필요하다”고 1일 밝혔다.

 

특히 한국일보에서 보도한 숭례문 오거리 일대의 자전거 우선도로를 예로 들며 “도로 여건과 자전거의 이동속도, 운전자의 안전의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자전거 우선도로를 설치해야한다”며 “운영시점에 맞춰 시급하게 시공했기 때문에 이렇게 현실과 맞지 않는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개선을 촉구했다.

 

강구덕 의원은 “공공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 스스로가 안전을 위해 보행로를 이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며 “보행로 내 자전거 이용은 도로교통법 상 원칙적으로 위법이지만 시민의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다”고 꼬집었다.

 

또한 “서울시에서 공공자전거를 이용하다가 사고가 나 다치는 시민을 위해 보험을 들었다는데 이를 홈페이지나 이용안내서에서 찾아볼 수 없다”며 “시민을 위해 가입한 보험내용에 대해 시민들에게 알려 줄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5개 지역거점 선정과 공공자전거 대여소 위치 지정과 관련, 연구용역을 통해 객관적인 선정기준을 마련해 정량적 기준과 정성적 기준, 필수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