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 뉴딜일자리사업, 시민단체 부당지원예산 삭감해야

이숙자 서울시의원, “기업실무 쌓는 중소기업 인턴십이 훨씬 바람직”

작성일 : 2015-12-03 17:21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 뉴딜일자리 사업이 사업목표와는 다르게 사실상 시민단체에 대한 인건비 지원 사업으로 변질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숙자 서울시의원(새누리당. 서초2)은 3일 뉴딜일자리 사업 주관부서인 서울시 경제진흥본부 2016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뉴딜일자리가 일자리 경험 제공 및 직업역량 배양을 통해 참여자의 민간일자리 진입 촉진이라는 목표와 다르게 시민단체 인건비 지원 사업으로 변질됐다”고 질타했다.

 

올해 뉴딜일자리에 편성된 예산 204억 중 40%에 달하는 80여억 원이 고용승계나 일자리 창출, 실업자 구제 효과가 나타나기 어렵거나 민간일자리로의 연계가 힘든 시민단체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드러났다. 또한 2016년도 서울시 예산안에서는 총액 251억 6천만 원, 작년대비 47억 4천만 원이 증액 편성되어있어 결과를 도외시한 부당한 증액이라고 지적됐다.

 

이숙자 의원은 “경력형성을 위해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 사업을 경력형성 사업이라고 주장하는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의 의도에 의문이 든다”며 “고용안정성이나 임금수준이 낮을 수밖에 없는 시민단체, 사회적 경제 분야가 아니라 기업체에서 실무를 쌓게 하는 중소기업 인턴십이 훨씬 바람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와 박 시장은 시민단체 지원이 아닌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진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뉴딜일자리 예산 중 시민단체 인건비 지원 성격의 예산 80여억 원의 삭감을 주장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