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장흥순 서울시의원, 장안동 물류센터 부지 주민친화형 개발 촉구

장 의원, “2017년 물류기본계획 재수립 때 주민 의사 반영해야”

작성일 : 2015-12-08 17:37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가 장안동 물류센터 부지를 매입해 활용방안을 마련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흥순 서울시의원(새정치민주연합. 동대문4)이 제264회 정례회 시정 질의에서 동대문구 장안동에 들어설 예정이었던 물류센터 부지를 서울시가 매입해 주민친화형 개발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고 8일 밝혔다. 신세계 E마트 소유인 이 부지에는 23층 규모의 거대한 물류센터가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건설계획이 전면 백지화된 바 있다.

 

현재 해당 지역은 과거와 달리 인구밀집형 도심으로 탈바꿈한 상태로 대규모 물류센터가 들어설 경우 교통 혼잡이 극심해질 것이라는 비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왔다. 소관기관인 동대문구청 역시 백지화 이후 지역주민이 원하는 시설로 재검토한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장안동 일대 지역 주민들은 해당 부지의 개발 형태를 변경하기 위한 서울시의 결정을 촉구하고 있다. 부지 소유기업과 구청이 전면 백지화를 선언한 만큼 서울시 차원에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장흥순 의원은 “서울시는 부지 매입 및 강북권 시민을 위해 제3시민청 등을 비롯한 주민친화형 개발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2017년 물류기본계획 재수립 과정에서 해당 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