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강남구청 공무원, 근무시간 중 댓글 공작 '파문'

김미경 의원, “서울시, 정치적 비방댓글 행위 감사 착수해야”

작성일 : 2015-12-08 18:29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최근 언론보도로 강남구청 시민의식선진화팀의 댓글 공작이 밝혀져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위원장 김미경)는 8일 “언론에 보도된 강남구청의 조직적 인터넷 댓글팀 가동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는 경악을 금할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에 해당하는 바이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11월 17일 서울시의회 행정사무감사장에 증인으로 출석해 난동사건을 벌이고 의사진행방해를 일으킨 이희현 강남구청 도시선진화담당관 산하 시민의식선진화팀의 이 모 팀장(6급)을 포함한 소속직원 등은 지난 10월부터 특정아이디를 통해 네이버에 신분을 감추고 강남구청장 등 관계공무원 증인출석요구 및 출석증인 난동사건 등 서울시와 관련된 기사에 비난 댓글을 달면서 광범위한 여론조작에 참여했다는 정황이 밝혀졌다.

 

특히 해당 공무원들은 증인출석요구와 관련해 “서울시에서 무슨 꿍꿍이짓을 할는지”, “시의원들은 야바위집단”, “강남구청장을 깰려고 증인으로 채택했구먼, 치사한 것들” 등으로 비난했다.

 

또한 ‘서울시, 강남구청 공무원 욕설 논란 CCTV 조사’ 기사에는 “아무래도 시의원이 못난 행태 같아”라고 비난하는 등 지난 10월 이후 현재까지 여론조작을 위한 불법행위를 지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경 위원장(새정치민주연합. 은평2)은 “댓글공작이라는 불법행위가 혹여 상급자의 지시에 따라 이루어졌다면 이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에 따라 엄중 처벌받아야 마땅하다”며 “서울시는 근무시간 중 이루어진 공무원의 정치적 비방댓글 행위에 대해 하루 속히 감사에 착수해 범죄행위를 낱낱이 밝히고 문제의 원인을 찾아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강남구청장은 오늘 보도한 언론에 대해 강경대응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당장 자체조사에 착수하고 직원에 대한 관리책임을 다하지 못한데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필요한 조치를 우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