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활동

김영한 서울시의원, 송파구 초·중·고등학교 방문·애로사항 청취

학교폭력 예방 및 에코스쿨 조성 사업 개선방안 논의

작성일 : 2016-01-14 14:13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김영한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5)은 12일, 13일 양일간 송파구 초·중·고등학교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 의원은 학교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분기마다 학교 현장을 찾아가고 있으며 이번 방문에서는 학교폭력 예방과 에코스쿨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폭력과 관련해 학교폭력 예방대책, 인권 친화적 학교문화 조성, 학교 주변 안전망 구축 등의 사업으로 폭력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학교 폭력은 건수는 2013년 3,349건에서 2014년 3,361건으로 좀처럼 줄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학교폭력의 가해자와 피해자 처리에 관한 매뉴얼이 구체적으로 체계화 되어있지 않고 피해자 위주로 사건을 처리하다보니 사건 재발 방지대책이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김 의원은 “학교폭력 예방의 계획단계에서 사건처리까지 학생, 교직원, 학부모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이 필요한 동시에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민간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에코스쿨 조성 사업은 도심 생활권내 고르게 분포하고 있는 학교 유휴공간에 녹지와 생태공간을 조성하고 학교 주변 공원녹지, 문화공간 등과 연계한 에코스쿨을 조성해 자연친화적 교육환경과 쾌적한 지역 커뮤니티 장소를 제공하는 것이다.

 

현재 2013년 18개교, 14년 19개교, 15년 37개교 준공, 2개교가 추진 중이고 2016년 86억9200만원을 투자해 송파구 가동초 등 67개교에 에코스쿨을 조성할 계획이다.

 

그러나 에코스쿨을 운영하는 일부 학교에서 출입 통제구역인 옥상에 정원을 설치해 이용도 자체가 낮고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미관을 해치는 경우가 있으며 특히 입시를 준비하는 고등학교에서는 실효성을 거두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 의원은 “에코스쿨 조성 사업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요 사업인 만큼 예산 대비 실효성을 거둘 수 있도록 면밀하게 사업을 재검토할 계획”이라며 “에코스쿨이 학생들의 휴식, 생태학습 등의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서울시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한 의원은 양일간의 학교방문 일정을 마무리하며 “최일선의 교육 현장인 학교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개선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이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