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의회, "친일인명사전 학교 비치 방해는 친일파 옹호하는 꼴" 주장

작성일 : 2016-02-15 12:23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김문수)는 15일 친일인명사전 학교 비치를 방해하는 움직임에 대해 이는 친일파 옹호 행위이며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의회의 예산 제안으로 친일인명사전 구입비 30만원씩을 서울시 중·고교 583개 학교에 지급했다. 그런데 정부와 새누리당 및 조선일보, 동아일보, 보수단체 등은 친일인명사전 학교 비치를 방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교육위원회는 “반민족 행위인 친일과 같은 잘못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는 학생들에게 올바르게 가르쳐야 할 필요가 있다”며 “대통령과 새누리당, 조선일보, 동아일보 등은 박정희 전 대통령, 방응모 전 사장, 김성수 전 사장 등 조상의 친일행위에 대해 부끄러워하고 목숨을 바쳐 독립운동을 하신 분들과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설령 친일파들이 국가에 큰 공을 세우고 헌신했다고 해서 반민족 친일행위가 용서받을 수는 없는 법”이라며 “민족과 국가의 지도자들로서 더 높은 도덕성과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요구한다”고 했다.

 

 

친일인명사전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일제의 괴뢰국인 만주국의 만주신문 1939년 3월 31일자 <혈서 군관지원, 반도의 젊은 훈도로부터>라는 제목의 글을 상세히 보도하며 “-중략- 일본인으로서 수치스럽지 않을 만큼의 정신과 기백으로써 일사봉공의 굳건한 결심입니다. 확실히 하겠습니다. 목숨을 다해 충성을 다할 각오입니다”라고 기록하는 등 대표적인 친일 행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교육위원회에 따르면 친일인명사전 비치는 교사와 학생들이 역사적 진실을 올바르게 배우고 자유로이 활용할 수 있게 하는 동시에 잘못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이며 친일인명사전이 없었다면 일제의 만행에 민족을 배신하고 매국한 사람과 행적에 대한 구체적 기록들을 자세히 알 수 없게 되었을 것이다.

 

교육위원회는 “책 내용 중에 문제가 있다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자녀들처럼 소송을 제기하거나 구체적으로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주장해야하는 문제이며 이미 민족문제연구소와 친일인명사전은 박정희 전 대통령 등 수많은 재판에서 사실성과 객관성에 대해 승소했다”면서 “친일파 후손들과 관련이 많은 정당과 언론사 학교들이 친일인명사전 학교보급을 방해하면서 학생들에게 애국하라고 하는 것은 진정성과 설득력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또한 “프랑스 등 유럽에서는 2차 세계대전이후 민족반역자 6,000여명 사형 등 철저한 역사적 청산을 통해서 국론분열을 막고 통합을 이뤘다”며 “비록 우리나라는 이승만 정권 때 반민특위해체로 첫 번째 반민족행위자 청산의 기회를 놓쳤지만 친일인명사전 보급을 통한 두 번째 친일청산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 새누리당, 조선일보, 동아일보, 보수진영이 친일인명사전 보급을 방해하는 것은 스스로 조상이 친일파였음을 자인하고 친일파를 옹호하는 꼴”이라며 “친일인명사전에 대한 방해와 왜곡이 계속된다면 친일인명사전 보급과 친일인명사전의 구체적 내용 알리기를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도 있음을 알리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