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의회, 범국민 친일인명사전 필사본 제작 운동 전개

김문수 의원 블로그·SNS·이메일·팩스·우편 등 신청 가능

작성일 : 2016-02-29 18:19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김문수)는 29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억되지 않는 역사는 반복된다’는 주제로 친일인명사전 4,389명 필사본 제작 범국민운동 행사를 개최했다.

 

친일인명사전 편찬위원회와 민족문제연구소가 1994년부터 작업해 2009년 11월 출간한 친일인명사전은 일제강점기인 1905년 을사조약 전후부터 1945년 8월 15일 해방에 이르기까지 일제의 한반도 침략을 지지·찬양하고 일제 식민통치에 협력하는 등 친일행위를 한 4,389명의 구체적인 반민족행위와 해방 이후의 주요 행적을 수록하고 있다.

 

김문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북2)은 “친일인명사전의 편찬취지는 특정 개인을 비난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역사를 공정하게 기록하고 평가하며 가슴깊이 기억해 잘못된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것”이라면서 “2월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작된 UN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서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심의관이 ‘위안부 강제동원의 증거는 없고, 위안부는 조작된 것이며 위안부가 20만 명에 달한다는 것도 착각에 따른 오류이고, 위안부가 성노예라는 개념도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한 것은 일본이 아직도 과거사에 대한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음을 드러낸 것”이라며 올바른 역사관 확립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친일인명사전에는 조약체결 등 매국 행위에 가담한 자나 독립운동을 직접 탄압한 자 등의 민족반역자(반민족행위자)와 식민통치기구의 일원으로서 식민지배의 하수인이 된 자나 식민통치와 침략전쟁을 미화 선전한 지식인 문화예술인과 같은 부일협력자가 수록되어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친일반민족행위자의 행적을 바로 알림으로써 국권침탈시기의 역사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확립할 수 있게 하고 최근 위안부 졸속 합의의 문제점 등에 대한 대국민 인식을 고취시켜 일본의 참된 반성과 사죄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이번 운동은 3.1절부터 8.15 광복절까지 계속되며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친일인명사전 필사본 제작 범국민운동에 국민들의 전폭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참여 방법에 대해서는 4,389명의 참여자와 대상의 중복을 피하기 위해 김문수 위원장의 블로그(blog.daum.net/soomoonjang2, blog.naver.com/soomoonjang2)와 SNS, 이메일(soomoonjang2@naver.com ), 팩스(02-3705-1451~2), 우편(서울특별시 중구 덕수궁길15 서울특별시의회 의원회관 6층 교육전문위원실)으로 신청을 받고 이름을 게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