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수십억짜리 심폐소생술 AED ‘관리부실'

김춘수 서울시의원, “AED 사용법 등 심폐소생술 교육 강화해야”

작성일 : 2016-02-29 18:28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심정지 환자 응급치료를 위해 구입한 자동제세동기의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춘수 서울시의원(새누리당. 영등포3)은 29일 제266회 임시회 서울시 시민건강국 업무현황보고에서 “수십억원의 예산을 들여 보급한 AED(자동제세동기)의 관리자책임자 표시 누락 등 관리 운영이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AED(자동제세동기)는 심정지 환자에게 전기 자극을 줘 멈춘 심장을 다시 뛰게 만드는 응급의료기구이다. 2007년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다중이용시설 등에 AED 설치가 의무화됐다.

 

복지부의 AED관리운영지침에 따르면 설치기관은 AED를 24시간 사용 가능하도록 비치하고 일반인이 알아볼 수 있도록 안내표시를 부착해야 한다. 또한 의료 및 안전 관련 업무 종사자나 응급처치 교육을 수료한 관리책임자가 월 1회 이상 정기점검을 해야 한다고도 명시되어 있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이 의무설치대상 120곳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AED가 설치된 51곳 중 관리책임자가 표시된 경우는 14곳에 불과하며 점검표는 12곳, 안내표시는 2곳에만 부착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춘수 의원은  “AED가 장식품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하려면 AED 사용법 등을 포괄하는 심폐소생술 전반에 대한 교육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