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지하철역사내 병원·약국 유치 무산되나

최판술 서울시의원, “시민 불편 등 고려할 때 사업 추진 전략 바람직하지 않아”

작성일 : 2016-03-04 11:25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지하철역사에 추진 중인 병원·약국 유치가 정작 이해당사자들이 외면하면서 좌초될 위기에 놓이게 됐다.

 

서울도시철도는 지난해 주요 역사에 메디컬 존(Medical Zone)을 따로 만들어 지하철 이용자에게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청사진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도철은 올해 3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DMC역, 장지역에 메디컬 존을 지정해 병·의원을 시범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5호선 14곳, 6호선 6곳, 7호선 10곳, 8호선 3곳의 거점역에 병의원을 설치한 후 전 역사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러면서 공사는 거점역 설치 시 연간 약 33억을 벌어들이 것이라고 예측을 했다.

 

이 같은 장밋빛 청사진은 도철이 시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92.6%가 역사 내 병·의원 설치를 긍정적으로 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도철의 계획과 달리 이해당사자인 서울시의사회는 우려를 표했다. 서울시의사회는 “의료 자원이 서울에 집중돼 있는 현실에서 지하철역에까지 병의원을 입점시키는 것은 의료기관 편중을 심화시키고 감염병 급속 전파 등의 문제를 야기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의사회 우려는 현실로 나타났다. 도철은 지난 1월 메디컬존 개설 1단계 사업 대상지인 DMC역, 장지역에서 우선협상대상자를 모집했다. 하지만 낙찰자가 나오지 않아 재입찰 공고를 했지만 응찰자가 없어 또다시 유찰됐기 때문이다.

 

도철은 입찰이 무산된 원인을 임대료와 계약기간에 있다고 보고 임대료 분할 납부와 계약기간을 기존 5년에서 최장 10년으로 연장하는 등 사업추진의 의지를 꺾지 않고 있다.

 

이에 최판술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은 “메르스 등 감염증 환자가 거점 역사 내 병원을 방문했다면 그 역사는 폐쇄해야만 한다”며 “역사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 등을 고려할 때 공사의 사업 추진 전략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