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활동

정호준 국회의원(중구) 지지자 반발..더민주 전략공천 휴유증

최판술 서울시의원 등 지지자 50여 명 참석해 기자회견 개최

작성일 : 2016-03-14 19:19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더불어민주당이 김종인 비대위 대표 체제에서 이뤄진 전략공천 후유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중구·성동구을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되자 해당 지역 지방의원과 당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섯다.

 

최판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은 14일 서울시의회 본관에서 중구 지역위원회 당원들과 함께 중앙당의 중구, 성동구을 전략공천 방침에 반대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장에는 정선기 중구지역위원회 운영위원장과 최판술 의원을 비롯해 변창윤, 양은미, 양찬현 구의원과 지지자 50여 명이 참석해 “정치보복성 전략공천 방침은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이 공천심사 발표를 통해 정호준 국회의원의 선거구인 서울 중구 성동구을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하며 공천관리위원회는 ‘경쟁력이 낮다’는 것을 전략공천의 주요 이유로 설명했다”며 “이는 정대철 고문의 행보와 관련해 정치보복 차원에서 내린 정략적 결정”이라며 중앙당의 방침을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이 지역의 야당 후보는 정호준 국회의원이 유일하며 ▲이 지역에서 전략공천 시도는 실패해 왔고 ▲새로 편입된 지역에서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의 특수성과 역사성을 외면한 채 정치보복성 전략공천 방침을 결정한 것은 마땅히 철회되어야 한다”면서 “중구지역위원회는 당원·대의원들의 총의를 모아 합리적인 결론을 다시 내려 주시기를 요청하며 어떤 불이익과 시련이 있더라도 정호준 국회의원의 뜻과 함께 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