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구의역 승강장 안전문 사고 관련 관리·감독 책임 질책

박기열 의원, “말뿐인 재발방지대책이 만들어낸 전형적인 인재”

작성일 : 2016-05-30 19:18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위원장 박기열)는 28일 발생한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승강장 안전문 작업자 사망 사고에 대해 서울시와 서울메트로의 관리·감독 책임을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열 교통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은 “이번 사고는 서울지하철 2호선에서 토요일에 동일하게 발생한 3번째 사고라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며 “말뿐인 재발방지대책이 만들어낸 전형적인 인재”라고 규정했다.

 

앞서 2013년 1월 19일 성수역과 2015년 8월 29일 강남역에서 승강장 안전문 작업자 사망 사고가 발생한 바 있으며 모두 서울지하철 2호선 구간에서 토요일에 발생했다.

 

박 위원장은 “매번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는 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내놓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지켜지지 않고 있는 말 뿐인 대책”이라며 “더 큰 문제는 무조건 업체 직원의 과실로만 책임을 몰아가는 전형적인 행정기관의 갑질과 면피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고 역시 기본적인 2인 1조 점검과 작업 전 전자운영실 및 역에 신고하는 절차가 모두 무시되었을 뿐만 아니라 역사 내 승강장 안전문 마스터키 보관함 열쇠를 업체 직원들이 가지고 다니면서 임의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방치하는 등 그 어떤 사고 재발방지대책도 작동하지 않아 젊은 목숨을 앗아갔다”며 “이른 시일 내에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를 상대로 해당 사고에 대한 서울시의회 차원의 보고회를 열어 관리·감독 부재에 대해 엄중 문책할 것”이라고 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