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박기열 의원, “서울시·서울메트로 관리감독 소홀 책임 물을 것”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스크린도어 용역업체 직원 사망사고 긴급 업무보고 실시

작성일 : 2016-06-02 10:37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위원장 박기열)는 3일 서울시의원회관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발생한 스크린도어 용역업체 직원 사망사고 관련 긴급 업무보고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업무보고에는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관계 공무원, 서울메트로 임직원 등을 비롯해 서울메트로 스크린도어 용역업체인 ㈜은성PSD·㈜유진메트로컴 사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교통위원들은 ▲동일한 사망 사고가 3번이나 되풀이 되어 발생한 점, ▲사고 이후 서울시와 서울메트로가 내놓은 사고재발방지대책이 천편일률적일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점, ▲전직 서울메트로 출신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스크린도어 용역업체의 구조적 문제 및 용역업체 특혜 의혹이 있다는 점 등에 대해 강도 높게 문책할 예정이다.

 

박기열 교통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은 “이번 긴급 업무보고를 통해 정확한 사고원인 및 경과를 비롯해 사고재발방지대책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사유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이라며 “본질적인 문제는 서울시와 서울메트로의 관리·감독 소홀과 작업안전 관련 시스템 부재에 있는 만큼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