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이숙자 서울시의원, 서울시 임기제공무원 관련 ‘(박원)순피아’ 의혹 제기

박원순 서울시장 정책지지 시민단체 출신 임기제공무원 다수 파악

작성일 : 2016-06-15 11:13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의회신문=임소담 기자] 이숙자 서울시의원(서초2. 새누리당)은 15일 서울시의회 정례회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서울시 혁신기획관실의 임기제공무원 신규임용 문제를 지적할 것을 예고하며 박원순 시장과 관련 깊은 민간단체 출신들이 대거 서울시공무원으로 진입했다고 주장했다.

 

시장직속기구인 혁신기획관실에서 올해 5월 말까지 신규 임용한 임기제공무원은 총 14명으로 2013년도 3명, 2014년도 4명, 2015년도 6명에 비해 과도하게 늘어났다. 이중 7명은 서울시 홈페이지의 조직도에도 나오지 않아 무슨 업무를 하고 있는지, 어디서 근무하고 있는지 조차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들 중 상당수는 박 시장의 정책을 지지했던 시민단체 출신이라는 점이 드러났다.

 

박 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청년수당정책을 담당하는 부서인 혁신기획관실 청년활동지원팀은 팀장 포함 3명의 팀원 중 2명이 임기제공무원이며 팀장은 청년수당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청년유니온의 정책팀장 출신으로 청년유니온이 입주해 있는 서울시 중간지원기관인 청년허브를 거쳐 올해 5월 임기제지방행정사무관(5급상당)으로 발탁됐다.

 

또한 혁신기획관실에서 청년정책관련 민관협의체인 대청마루 운영을 담당하는 직원(시간선택임기제 다급-7급상당)은 청년허브에 입주한 기관인 정치발전소 출신으로 올해 4월에 임용된 바 있다.

 

특히 청년유니온은 민달팽이유니온과 함께 서울시 중간지원기관인 청년허브에 입주해 있으며 지난 총선에서 특정정당과 후보에 대한 낙선운동을 펼쳐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숙자 의원은 “청년들은 서울시공무원이 되기 위해 수년간 공부하고 있는데 서울시 청년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하겠다는 부서의 인사가 이런 상태”라며 “청년활동지원 정책인지 청년단체 활동지원 정책인지 모를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수당과 관계된 부서 외에도 사회적 경제, 서울역고가 공원화, 서울숲 민간위탁 등과 관련 깊은 민간단체 출신들이 서울시공무원이나 중간지원기관에 진출해있음이 확인됐다”며 “메피아, 관피아가 특정집단이 정책과 인사, 이익을 독점한데서 나타난 문제인데 최근 서울시 정책과 관련된 임기제공무원 인사는 박원순판 관피아, (박원)순피아”라고 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