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서울시의회 교육위, 관내 학교 식중독 사건 관련 현장업무보고

김생환 위원장, “서울시교육청 식중독 예방조치 및 확산방지 대책 마련해야”

작성일 : 2016-08-31 18:24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의회신문=임소담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김생환)는 30일 예일디자인고등학교를 방문해 최근 서울시내에서 발생된 식중독 사건과 관련해 예일여자고등학교장, 동명여자고등학교장, 대광고등학교장으로부터 현황업무보고를 받고 업무 추진 전반에 대해 질의했다.

 

예일디자인고 등 6개 학교들은 8월 22일과 24일에 학생과 교사 약 600여명이 설사와 복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고 급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의심되어 현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교육위원들은 해당 학교장들에게 식중독 의심 증세 발견 시 초기대응과 식중독 발생 후 대응현황에 대한 질의와 답변을 듣고 급식시설 및 급식재료의 위생적 관리 및 식자재 검수 등의 조치가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또한 일부 특정업체가 이들 학교의 급식에 사용되는 식재료 중 일부를 공통으로 납품하는 것과 관련해 동 식재료가 이번 식중독 사건의 원인이 된 것은 아닌지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번 사건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해당업체의 식재료에 대해 별도의 조사를 진행할 것을 요구했다.

 

더욱이 서울시교육청에서 진행한 학교급식 위생‧안전 점검에서 이들 학교들이 A등급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금번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교육청에서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위생‧안전 점검이 형식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아닌지 지적하고 서울시교육청에 위생안전점검과 급식운영평가에 있어서 철저한 점검 및 운영평가를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김생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노원4)은 “이번 식중독 사태는 많은 학생들의 급식준비와 폭염을 원인으로 꼽을 수도 있지만 급식업무담당자와 관계교육청의 관리 및 지도감독 소홀에 따른 인재로 볼 여지가 크다”며 “서울시교육청은 학교급식시설 및 조리식품 등의 위생관리를 강화해 식중독 예방조치와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