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김생환 서울시의회 교육위원장, "동구마케팅고 행정실장 규탄" 기자회견 가져

김생환 위원장, “정당한 의결활동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것은 시민 우롱하는 것”

작성일 : 2016-08-31 18:30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서울의회신문=현근호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김생환)는 30일 성북경찰서 앞에서 이루어진 ‘동구마케팅고 행장실장의 무분별한 고소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에 참석해 경찰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문수 서울시의원(前 교육위원장)을 격려하고 무분별한 고소로 의정활동을 방해하는 동구마케팅고 행정실장의 행태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의 조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동구마케팅고 행정실장 규탄 발언을 하고 있는 김생환 서울시의회 교육위원장

그동안 동구마케팅고는 서울시교육청의 특별감사 결과에 따른 처분 불이행 및 공익제보 교사에 대한 직위해제로 인해 사회적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당시 김문수 교육위원장)는 6월 21일 동구마케팅고를 방문해 일련의 사태와 경위를 파악하고 학원운영의 정상화를 도모하려 했다.

 

그러나 학교측의 막무가내식 업무보고와 취재방해로 인해 현장방문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으며 교육위원회에서는 공금횡령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행정실장의 파면과 공익제보 교사의 복직을 요구한 바 있다. 그리고 연이어 관선이사 파견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고 이후 서울시의회 제268회 정례회에서는 ‘동구학원 관선이사 파견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동구학원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와 서울시의원들은 서울시의회의 의정활동을 방해하는 동구마케팅고 행정실장의 파면을 요구하고 서울시교육청에게 동구학원의 이사 전원의 승인취소와 함께 임시이사를 즉각 파견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김문수 의원과 함께 사학비리 척결을 위한 의정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임을 확실히 했다.

 

김생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노원4은 “동구마케팅고 행정실장이 시의원의 정당한 의결활동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것은 천만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앞으로 비리사학에 대해 공교육 정상화라는 대원칙 하에 법과 원칙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조치와 함께 정당한 의정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동구마케팅고 행정실장 고소로 경찰조사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김문수 서울시의원(전 서울시의회 교육위원장)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