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재난 재해 시 여성·아동 사망자 비율 남성보다 14배 많아…사회적 원인

김창원 서울시의원, 서울시 재난위기 시책 ‘성인지 관점’ 도입 제안

작성일 : 2016-11-29 19:33 기자 : 임소담 (smcnews@hanmail.net)

 

[서울의회신문=임소담 기자] 김창원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3)은 28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가 재난위기 시책 마련에 성인지 관점을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서울시는 백화점 붕괴, 지하철 추돌 등 인재를 비롯해 홍수 및 폭염의 자연재해에 이르는 재난으로부터 더 이상 안전하지 않은 도시가 됐다. 유엔개발계획 보고서 등 통계 결과를 보면 재난 재해 시 사망자 비율이 여성과 아동이 남성보다 14배 많은 등 피해에도 성불평등이 존재한다. 국내의 경우 세월호 참사 당시나 대구 지하철 사고 때에도 여성 사망자가 남성보다 많았다. 김 의원은 여성이 재해·재난에 유독 취약한 이유는 사회적 원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안전 교육의 경우 남성들은 직장에서의 소방교육 및 민방위 훈련 등 직간접적으로 재난안전교육에 참여하는 것에 반해 여성들은 교육에 상대적으로 노출이 적다. 재난 대응 시 사용해야 하는 소화기, 완강기 등은 일반 여성이 사용하기에는 부담스러우며 매뉴얼 역시 재난 취약 계층에는 무용지물에 가까울 만큼 문자 위주로 되어있다.

 

김 의원은 “외국의 경우 보기 쉬운 매뉴얼을 통해 재난 발생 시 여성들이 감내해야 하는 부담을 경감시키고 있다”며 “서울시 재난위기 상황에 대응하는 시정 전반에 걸쳐 성평등 관점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 재해·재난 위기 정책에 성평등 관점 도입을 위해 ▲안전 관련 위원회의 여성 비율을 높이고 ▲매뉴얼을 포함한 정책지원 전반에 성별 요구도를 반영하며 ▲안전교육 컨텐츠를 다양화시켜 여성들이 재난안전체험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창원 의원은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체계 구축은 시민의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하고 서울시 안전 정책의 발전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시정 전반에 성인지적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안전총괄본부를 비롯해 소방재난본부, 도시교통본부, 복지본부 등 다양한 부서가 협력해 관련 시책을 만들어줄 것”을 당부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