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발언

이승로 서울시의원, “내부순환로와 북부간선도로 간 직결 연결체계 구축해야”

박원순 서울시장, “주민 위한 정책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답변

작성일 : 2016-11-30 12:50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서울의회신문=현근호 기자] 이승로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4)은 28일 서울시의회 정례회 시정 질문에서 서울시 내부순환로와 북부간선도로 간 불완전한 연결체계로 인해 지난 15년 이상 지역 주민이 상습정체와 소음, 배출가스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내부순환로(월곡 하향램프)에서 내려와 북부간선도로(하월곡 상향램프)로 올라가려는 단순 통과 차량 때문에 지역 주민들이 15년 이상 온갖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주민의 고통을 덜어주고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두 고가도로 간 직결 연결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1991년 북부간선도로 기본설계 당시 현재와 같은 문제가 생길 것으로 이미 예상이 됐고 2003년 북부간선도로 건설지에서는 진출입램프와 하부도로 접속지점에 대한 장·단기적 계획수립의 필요성이 언급된 바 있다.

 

이승로 의원은 “2009년 진행된 타당성조사 용역에서도 직결하는 램프를 설치하면 연결체계가 강화되어 도시고속도로의 기능이 회복되고 만성적인 교통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결론짓고 있다”며 “20년이 넘게 문제의 원인과 해결책을 알면서도 이를 묵인하는 것은 서울시의 귀책사유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또한 “2016년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내부순환로(월곡IC) 구조개선 용역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도 못한 채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거 같다”며 “내부순환로와 북부간선도로의 연결체계가 미흡해서 발생하고 있는 지금의 문제는 두 도시고속도로 간에 직결하는 램프를 설치해야만 해결될 수 있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해법을 찾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주민을 위한 정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시정발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