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골목시장 작은소방서가 ‘안성맞춤’

박래학 의장, 2일 광진구 처음 미니소방서 설치

작성일 : 2015-06-02 14:15 기자 : 현근호 (smcnews@hanmail.net)

 

광진구에 처음으로 미니 소방서가 생겼다. 미니 소방서는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 시민의 안전파수꾼으로 자리 매김할 전망이다.

 

박래학 서울시의장(광진4. 새정치민주연합)은 2일 능동로 골목시장 안에 신설된 작은 규모의 미니 소방서 제막식에 참석했다.

 

이번에 생긴 '능동로 미니 소방서’는 광진소방서와 롯데백화점이 민·관 협업을 통해 광진구에 처음 신설했다. 미니소방서가 들어선 곳은 5년 전에 화재가 발생했던 자리로 시민에 대한 안전을 약속하는 의미가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골목시장 개별 점포에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한 것이 상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박래학 의장은 “광진구 지역에 처음 미니소방서가 생겨 주민들의 안전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 안전한 광진구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제2, 제3의 미니소방서가 세워질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