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부정 의혹’ 증인 불출석 서울시태권도협회 관계자 등...과태료 부과 ‘의결’

작성일 : 2019-07-02 07:43 기자 : 송관우 (skw@smcnews.or.kr)

비리와 부정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선 서울시태권도협회가 초지일관 불성실한 답변 태도와 모르쇠 등으로 일관해 질타가 쏟아졌다. 또한 불출석 증인에게는 과태료 부를 의결했다.

 

서울특별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호)는 세 차례에 걸쳐 서울시태권도협회를 대상으로 조사를 했다.

 

조사특위는 그동안 서울시태권도협회가 운영 비리 관련 각종 소송이 끊이지 않아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명령과 서울시체육회의 조사·감사결과에 따라 제대로 준수하는지 등을 조사했다.

 

특히 조사특위는 증인으로 참석한 협회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국기원의 승인 없이 인상된 심사수수료 비상근임원의 일비지급 승부조작 및 부정심사 등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3)은 협회장에게 활동 수당, 고문단 회의, 출장비 등으로 매달 동일하게 지급된 금액(19개월 동안 9천만원 지급)은 일비가 아닌 급여성 경비라며 즉각적인 환수조치를 주장했다.

 

이병도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2)은 서울시태권도협회 임직원들과 협회 회원의 복지비를 승품단심사비에서 전용하여 사용하는 것에 대해 질타했다.

 

 

또 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4)(의혹은)종결된 사안이라고 답변한 협회 관계자에게 “(현재 의혹은)이사회 의결로 이루어져 검찰과 법원은 절차상 문제가 없어 증거가 불충분으로 결정된 사안이다고 지적하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행정사무조사인 만큼 행정적인 문제는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형벌과 행정상 처벌은 다르며 반박을 했다.

 

한편 조사특위는 적절한 소명도 없이 불출석한 증인들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안건을 627일 의결했다.

 

향후 조사특위는 소수 집행부의 독식과 관행에 의존한 주먹구구식 운영을 탈피해 서울시 보조금을 받는 종목단체가 제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조사·감사(74~5일 예정)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