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활동

부정심사 주도 서울시태권도협회 관계자 '벌금형'

작성일 : 2019-10-20 10:49 기자 : 송관우 (skw@smcnews.or.kr)

최근 부정심사 혐의로 서울북부지방검찰청으로부터 벌금형 처분을 받은 서울시태권도협회에 대한 개혁의 목소리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서울시의회 김태호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남4)은 지난달 30일 벌금형 처분을 언급하며 서울시체육회는 관련 규정에 따라 심사권 박탈과 엄중한 징계 조치로 부정심사 관행을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서태협은 지난 제21차 승품·단 심사(2018.7.15.)에서 서태협 소속 이모 심사1분과 위원장의 태권도장 수련생을 윤모 과장의 지시에 의하여 김모 평가위원 등이 응시생의 채점표를 임의 조작해 불합격자를 합격 처리한 정황이 드러나 자체적으로 다시 불합격시켰지만 결국 검찰은 위법행위 한 공모한 자들에 대하여 기소했다면서 그러나 서태협은 심사질서 유지, 관리해야 할 직원이 부정심사에 공모하여 내려진 징계는 겨우 견책, 평가위원 1년 정지 등 형평성 없는 자체 솜방망이 징계에 그쳤고, 그 배후에는 서울시체육회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체육회가 엄중한 징계 조치로 또 다른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법적판결이 나온 뒤에서야 조치하겠다는 것은 시체육회 내부의 감사, 이사회 기능을 유명무실하게 하는 것이며 시체육회는 주무관청으로서 존재의 이유와 책임에 대한 깊은 반성을 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하면서 서울시태권도협회 정상화를 위해 심사 재위임 계약 관련 규정에 의거 심사권을 즉시 회수함은 물론 관리단체 지정으로 서태협의 부정부패 폐단을 끊어내고 빠른 시일 내 인적쇄신과 개혁을 이루어내 근본적인 태권도의 위상을 높여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위원회활동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