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기사

HOME > 종합 > 종합기사

공무직 처우개선 놓고‘勞勞갈등’으로 번지나

작성일 : 2019-05-13 18:15 기자 : 현근호 (hkh@smcnews.or.kr)

[서울의회신문=현근호 기자] 공무직 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한 조례 제정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를 전망이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민생실천위원회(위원장 봉양순)13일 서울시공무원노동조합(이하 서공노)에서 9일 배포한 정책자료에 실린 ‘(공무직 채용 및 복무 등에 관한 조례 제정과 관련해) 기일을 정해 놓고 의견을 내라는 방식으로 밀어붙인다는 지적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봉양순 위원장은 공무직 채용 및 복무 등에 관한 조례 제정과 관련해 공무직 협의회, 공무직 노조, 서공노, 서울시 인사과와 협의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했다고 하면서 조례안에 대해 법률자문까지 받아 조례안 문구 일일이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밝혔다.

 

이어 민생위에서 만든 조례안에 대해 서울시는 무조건 반대를 하고, 서공노에서 제기한 조례 수정 의견 역시 민생위에서 공식적으로 조례안에 대한 검토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서공노의 입장이 담겨 공무원들의 의견들이 불거진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생위가 최대한 소통하려는 노력에 대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다는 표현을 사용하며 서공노의 의견만이 담긴 정책자료를 언론과 서울시 공무원 내부게시판에 배포한 서공노의 태도에 유감을 표시했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끝으로 서공노 게시판에 올라온 공무직 비판 글에 대해 공무직 조례 제정은 공무원과 공무직을 같게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공무직의 처우와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아직도 만연하고 있는 공무직들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을 막겠다는 것이다고 하면서 서울시 공무원들이 조금 더 관심을 가지고 민생위의 조례안을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