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례·입법

조례발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NO'..공공구매 ‘퇴출’ 되나

홍성룡 의원, “국민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구매에서 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 지양하여 우리민족 자존심 지키야”

작성일 : 2019-08-02 10:31 기자 : 송관우 (skw@smcnews.or.kr)

일본 아베정부의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추진에 대한 국민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거센 가운데 공공기관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3)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을 골자로 한 서울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서울시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각각 대표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와 이에 따른 기본계획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노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이 조례는 일본 아베정부가 한국을 대상으로 수출규제가 현실화되자 의원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조례안 제정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서명을 받았다.

 

현재 전범기업은 2012년 대일항재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파나소닉() 299개로 조사됐다.

 

홍성룡 의원은 우리는 진정 일본으로부터 해방되었는가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작년 8월부터 조례안을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국민들을 강제 동원하여 착취한 노동력으로 일어선 일본 전범기업들은 현재 세계적인 기업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지만,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 조차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적어도 국민들의 세금으로 이루어지는 공공구매에서 만큼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지양하여 우리민족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고자 본 조례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덧붙여 일각에서는 최근 일본의 경제침탈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너무 감정적으로 나서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감정적 대응여부를 떠나 우리 정부와 국민이 어떠한 입장을 취하든 그들은 정한론(征韓論)을 버리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할 일을 하지 않으면 지금의 경제침탈에 대한 올바른 처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